04.25

in #kr2 months ago (edited)

기다리는 게 싫어서 웹툰도 재밌다는 생각이 들면 1년씩 안 보고 기다린다. 근데 생각보다 1년 기다려도 몰아볼 양이 그리 많지 않다. 1년을 세면서 기다리진 않지만 기억 한 편에 있어도 의식적으로 찾지 않고 두다 보면 생각보다 1년도 금방 흐른다.

다 쓴 샴푸통을 버리지 않는다. 아직 조금 남은 것 같아서 한 두 번 더 짜서 써야지 하면서 버리지 않고 새 것을 열어서 쓴다. 그러다 보면 버려야 하는데 버리지 않은 샴푸통이 2-3개 쌓인다.

택배를 그리 많이 시키지 않는 것 같은데 쌓여있는 상자들은 많다. 바로바로 버릴 리가 없이 많이 쌓여있다.

주말에 밤 12시가 지나면 우리들의 블루스와 나의 해방일지를 연속으로 본다. 오랜만에 참지 못 하고 그 때 그 때 본다. 사기조합이다. 이 나이 먹고도 10대 20대 같이 드라마의 감성을 디테일 하게 설명할 열정은 없다. 그래도 좋은 건 좋은 거고 위로가 된다.

잘 빠진 몸매나 3억짜리 외제차나 80억짜리 집의 한강 풍경은 누군가의 일상이고 누군가에겐 부러움이지만 정말로 생각보다 한 부분의 극단적인 단면을 보고 그 존재 자체에 경외를 가지는 사람은 없다. 누군가가 평생을 바쳐도 이룰 수 없는 것을 가지게 된 사람은 누군가의 호감이나 존경이나 경외를 얻기 위해서 그 것을 올리지만(다들 아닌 척을 하려고 수준 낮은 노력은 한다) 정말로 그 것에 혹하는 사람들은 게시물의 작성자가 호감을 가질만큼 그 이들의 기준에서 대단한 사람은 아니다.

고라니 작가가 보여주는 일상을 보고 언니처럼 되고싶은 사람들의 댓글은 생각보다 고라니 작가를 만족시키지 못 하는 것과 같다. 그러니 자기 기준에도 대단한 사람들까지 자기를 인정하고 멋지게 여겨 줄 때까지 몸매나 차나 재산을 가늠할 수 있는 부동산을 간접적으로 노출해야 한다. 또는 유명해져서 방송도 하고 자기 생각에 자신이 오른 위치와 비슷하거나 동류이면서 자기보다 높다고 여겨지는 사람들의 그룹에 속해야 하는 것이다. 꼭 누굴 저격하는 건 아니다. 내가 뭐라고 누굴 저격하는가. 그리고 이와 비슷한 부류는 수도 없이 많다.

물론 그런 행위를 하는 이들의 속사정이나 의도를 내가 전부 알 수 없다. 그냥 편협한 추측일 뿐이다. 하지만 대개 그런 사람들과 그 사람들의 활동을 오랫동안 관찰하고 결말 비슷한 부분까지 지켜보면 다들 범인들의 예측 범주에서 벗어날 정도로 고귀하고 외면과 정신까지 고결한 사람은 아직 없었다. 사실 꼭 그래야 할 필요는 없다. 그렇기 때문에 그런 척만 안 하면 된다.

그럼 가장 중요해 보이는 조건이 결여된 인물들의 삶을 그리는 작가의 드라마는 왜 사람들이 사랑할까. 큰 가슴이나 중요 부분을 가리는 것이 의미가 없어 보이는 비키니를 입은 몸매나 5억 짜리 외제차나 100억짜리 집도 안 나오는데..
거기엔 내가 있다. 부모님이 이혼을 한 나도 있고 우울증 약을 먹는 나도 있고 직업은 멀쩡하지만 대출은 가득차 있는 나도 있고 이도저도 아무것도 없이 폐인이 된 나도 있다. 그 사람들은 자기가 받는 사랑에 비례해서 타인을 사랑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세상에게 받는 미움만큼 사람을 미워하지도 않는다. 어쩔 땐 미워하고 어쩔 때는 사랑하고 그냥 그렇게 솔직하게 살아간다. 나이도 먹고 연애도 하고 이별도 하고 실패도 하면서 산다.

나이가 드니 공감만 늘어서 결혼도 못 해본 놈이 아들 생각에 우는 신민아를 보고 울었다. 토요일 일요일은 즐겁고 슬프다. 다들 행복해지면 좋겠다. 드라마에 나오지만 현실 어딘 가에도 있을 수많은 '나'들이

Coin Marketplace

STEEM 0.22
TRX 0.07
JST 0.028
BTC 20307.87
ETH 1093.44
USDT 1.00
SBD 3.00